9월 이달의 기사 전체보기

SEPTEMBER vol.494
교실혁명① 브릭 프로젝트 수업으로 특수교육대상학생의 자신감 높이기 - 야 나두 브릭 할 수 있어!

글·사진_ 황수연 밀양아리솔학교 교사

기사 이미지

브릭 프로젝트란?

  특수교육대상학생은 머릿속에 떠오르는 생각을 말이나 글, 그림만으로 표현하기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여러 가지 생각은 많지만 말을 조리 있게 하지 못해서, 글로 표현하기 어려워서, 그림으로 나타내기 부끄러워서 등 다양한 이유로 다른 사람에게 생각을 전달하지 못하는 경험을 종종 하게 된다. 이러한 학생들의 표현력을 키워주고자 ‘High-5ive Brick Challenge(하이파이브 브릭 챌린지)’에 도전하였다. 하이파이브 브릭 챌린지는 ATC(초등컴퓨팅교사협회)와 넥슨재단에서 운영하는 프로젝트로 브릭을 활용한 수업을 지원하여 창의적으로 협력하며 표현력과 상상력이 풍부한 학생으로 성장하게끔 하는 사업이다.

브릭과 함께 찰칵!브릭과 함께 찰칵!

  브릭을 활용한 프로젝트 수업의 주제는 “야 나두 브릭 할 수 있어!”이며, 본교 중학생 14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네모의 꿈 브릭 MV(뮤직비디오)’, ‘살기 좋은 밀양’, ‘친환경 학교’, ‘윷놀이 한마당’ 등의 프로젝트 수업을 하였다.



브릭 프로젝트 수업의 실제

 [프로젝트 1] 네모의 꿈 브릭 MV(뮤직비디오) 

네모의 꿈 노래 가사 장면에 맞게 브릭을 만들고, 스톱 모션 기법으로 사진을 찍어 뮤직비디오를 제작하는 프로젝트이다. 가사 장면을 분담하여 각자 자신이 맡은 부분의 콘티 그리기와 브릭 만들기를 하였으며 협동심을 발휘하여 뮤직비디오를 완성하였다.

개성 있는 나만의 장면을 표현해봐요!개성 있는 나만의 장면을 표현해봐요!

기사 이미지


 [프로젝트 2] 살기 좋은 밀양 

  우리 지역 밀양의 다양한 모습을 브릭으로 표현하고, 북아트로 밀양 홍보 책자를 만들어서 밀양을 홍보하는 프로젝트이다. 기본교육과정 중학교 사회 교과와 연계한 활동으로 밀양의 자연환경, 대표 명소, 축제, 먹거리 등을 바르게 알고, 우리 지역을 자랑스러워하는 마음을 가지고 소개하였다.

우리 지역 밀양의 모습을 만들어요!우리 지역 밀양의 모습을 만들어요!

기사 이미지

 [프로젝트 3] 친환경 학교 

  하이파이브 브릭 챌린지에서 주최한 이벤트로 챌린지에 참여한 모든 학교가 브릭으로 친환경 학교를 만든 후에 릴레이 영상을 제작하는 프로젝트이다. 친환경의 개념을 알고, 브릭으로 친환경 학교를 꾸미며 친환경을 실천하는 마음도 다짐하였다.

친환경 에너지 발전소친환경 에너지 발전소

 [프로젝트 4] 윷놀이 한마당 

  명절을 맞이하여 브릭으로 윷판과 윷을 만든 후에 강당에 모여 반별 대항 윷놀이를 한 프로젝트이다. 우리나라 명절을 올바르게 알고, 전통 놀이의 즐거움을 만끽하는 시간을 가졌다.

브릭으로 만든 윷판과 윷브릭으로 만든 윷판과 윷

윷놀이 한판 경기 모습윷놀이 한판 경기 모습

브릭 프로젝트 수업을 마무리하며

  ‘과연 학생들과 브릭으로 수업할 수 있을까?’라고 염려했었던 3월 초의 걱정이 무색할 만큼, 2학기를 마무리하는 지금 학생들은 각자의 속도대로 모두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늘 무기력하게 앉아있던 학생은 어느새 눈을 반짝이며 “브릭 해요.”라고 말하면서 수업을 기다리고, 소근육이 정교하지 못해 큰 브릭만 꽂을 수 있었던 학생은 어느새 작은 브릭 조각을 끼워 피규어를 만드는 수준까지 발전하였고, 잘난 체하며 혼자만 만들던 학생은 어느새 옆 짝지에게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멋진 학생으로 변신했다.


  교사인 나도 함께 성장했다. 브릭에 흥미가 없어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기에, 멋진 작품을 만들지 못해 좋은 결과물을 얻지 못하면 어떡하지 하는 두려움으로 시작하였다. 그러나 정교한 작품을 만드는데 집중하지 않고, 학생들이 자유롭게 상상하고, 그 상상을 구체화하는 경험을 해보도록 수업을 하다 보니 처음 목표하였던 학생들의 표현력과 창의력 증진은 물론이고, 나 또한 새로운 수업을 도전하고 해냈다는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값진 시간이었다.


  새로운 도전은 학생뿐만 아니라 교사에게도 늘 필요한 것임을 다시 한번 뉘우친다. 다음에는 또 어떤 도전을 해볼까?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