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호 이달의 기사 전체보기

관계부처 합동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 마련 - 반도체 초격차 이끌 인재 10년간 15만 명 양성

글 _ 편집실

반도체는 미래산업의 핵심이며 국가 안보 자산

  일상의 디지털화로 산업·안보 전반에 반도체가 확산되면서 반도체의 경제적 중요성과 더불어 정치·안보적 중요성도 급부상하고 있다. 

  이에 반도체 산업 주요국들은 글로벌시장을 이끌어갈 반도체 전문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공격적인 인재 양성과 유치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은 집적회로(반도체, 소자 등)를 1급 학과로 지정하여 전역에 관련 대학 또는 학부를 신설하였다. 대만은 지난해 첨단기술 분야 대학-기업협력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법을 개정했으며, 대만반도체연구센터를 설립(2019)하고 4년간 1,500억 원을 투자해 반도체 기술 연구개발 및 반도체 설계 인재를 양성하는 한편, 해외인재관리 플랫폼도 운영하고 있다. 미국은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분야 해외 유학생의 미국 내 취업을 확대하고, 반도체 분야의 해외 인력 채용 촉진 입법 등을 검토하고 있다. 


  올해 우리나라의 반도체 수출은 역대 최고치를 전망하고 있으며, 반도체 시장의 급성장 및 중국의 추격에 대응해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인력 부족을 호소하는 상황이다. 이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미래산업의 핵심이자 국가 안보 자산인 반도체 기술의 초격차를 확보할 전문 인재를 양성하고 반도체 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여 인재 육성과 산업 성장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을 마련하여 7월 19일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 

  이번 방안을 마련하기에 앞서 정부는 관계부처와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 양성 특별팀(TF)을 구성하여 반도체 인재 육성을 위한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산업계와 교육계 등 현장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는 등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하였다고 설명했다.



향후 10년간 반도체 인력 12.7만 명 증가 전망

  한국반도체산업협회의 ‘향후 10년 반도체 산업 인력 전망(2022)’에 따르면, 반도체 산업의 규모 확장세에 따라 산업인력도 현재 약 17.7만 명에서 10년 후에는 약 30.4만 명까지 늘어나 지금보다 약 12.7만 명의 인력이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이미지


  현재 직업계고·대학(원) 신규 졸업자 중 반도체 관련 산업 취업자는 연간 약 5천 명 수준이며, 직업계고·전문학사 등 실무인력 중심의 인력 공급구조로 되어 있어, 현행 공급 체계가 유지되면 반도체 산업계의 인력난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정부에서는 향후 10년간 반도체 관련 인재  15만 명 양성을 목표로 △반도체 시장 급성장에 대비하여 충분한 규모의 인력을 길러내고 △학위과정 이외 반도체 인력양성 경로(트랙)를 마련하여 정책 시차를 줄이며 △교육·연구 환경도 개선하여 양질의 고급인력 육성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의 구체적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규제를 풀고 과감한 지원으로 반도체 관련 정원을 확대한다.

  반도체 등 첨단 분야의 경우, 지역구분 없이 학과 신·증설 시 4대 요건 중 교원확보율만 충족하면 정원 증원이 가능해진다. 별도의 학과 설치 없이 기존 학과의 정원을 한시적으로 증원할 수 있는 ‘계약정원제’도 신설한다. 또 반도체 산업현장 전문가를 교수자원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반도체 등 첨단 분야에 대한 겸임·초빙교수 자격요건을 완화하고, 직업계고·대학에 각각 현장전문가 반도체 교육지원단도 꾸린다. 아울러, 반도체 교육역량이 우수한 대학을 반도체 특성화 대학(원)으로 지정(교육부, 과기부, 산업부)하여 과감한 재정지원과 규제 특례를 통해 산업·기술 분야 최고급 인재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둘째, 고급인력 양성에 주력하면서 반도체 인재 양성 저변을 확보한다.

  정부는 반도체 기술 초격차를 이끌어낼 핵심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대규모 연구개발 과제1 및 연구환경을 조성하고 장학금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하면서 산학연 연계 프로젝트를 확충할 계획이다. 또 반도체학과 이외 전공 학생도 반도체 융합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반도체 단기 집중교육과정(반도체 부트캠프)을 신설(교육부)하고, 디지털 혁신공유대학과 부처협업형 혁신인재 양성사업(교육부-산업부, 과기부 협업) 등을 통해 반도체 특성화 전공 학과(트랙) 운영을 활성화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산업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맞춤형 실무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정부는 직업계고·전문대에 기업수요 맞춤형 프로그램2과 일학습 병행 교육과정3을 확충할 계획이다. 현장형 실무인재를 양성하는 한국폴리텍(고용부)에 반도체 특화 캠퍼스·학과를 확대하고 실제 생산시설을 활용하는 현장형 훈련 기반을 확충한다. 실습 기반이 갖추어진 시설에서 교육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고비용 훈련시설·장비를 공유하는 공동훈련센터(고용부) 등을 확대하고, 재직자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 교육과정 지원4을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셋째, 반도체 인재 양성 중장기 지원 기반을 구축한다. 

  또한, 반도체 교육 및 기초연구에 대한 핵심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를 중앙 거점으로 두고, 권역별 반도체 공동연구소를 설치하여 연구소별로 강점 분야를 특성화하며 연구소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기사 이미지


  그 밖에도 정부는 ‘인재 양성 전략회의’를 신설하여 범국가적으로 인재 양성 의제를 발굴하고 협업 기반(인프라)을 구축하는 한편, 지역 간 균형있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대학 혁신생태계와 반도체 중소기업 상생 협력체계5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방안으로 향후 10년간 △충분한 인재 양성 △현장 투입 시차 단축 △우수 교원확보 △교육시설 최신화에 주력함으로써 반도체 인력 부족의 어려움을 해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교육부는 “반도체 등 첨단산업을 선도할 미래 인재는 대한민국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촉매제로, 이번 방안이 이러한 첨단인재를 양성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라며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 양성은 지역구분을 넘어 국가의 생존전략 차원의 과제로, 지역대학도 강점을 바탕으로 반도체 등 첨단산업 인재 양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역할하고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1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개발(2020∼2029, 총 1조 96억 원), 피아이엠(PIM) 반도체 개발(2022∼2028, 총 4,027억 원) (과기부·산업부)

2 (교육부) 직업계고 채용연계형 직무 교육과정 및 공동실습소 지원, 신산업분야 특화 선도전문대학 등

3 (고용부) 반도체 생산 현장과 훈련기관을 오가며 고교단계부터 현장전문성이 높은 실무인재 양성

4 (과기부) 반도체 설계 단기과정, (중기부) 반도체 현장 엔지니어 양성 연수사업 등

5 중기부(중소 팹리스 업계와 국내 파운드리 대상 「팹리스ㆍ파운드리 상생협의회」 정례 개최 등)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