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대한민국 교육, 세계에 우뚝 서다

대한민국 교육, 세계에 우뚝 서다

   글_ 서순식 춘천교대 교수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등의 온라인 서비스는 의사소통 및 정보공유를 통해 개인 간의 사회적 관계를 생성하고 강화시켜 주는데, 특정 관심이나 각계각층의 문제를 공유함에 있어서는 이미 국경마저 초월하였다. 이러한 세계화, 개방화의 흐름으로 인해 국가 간 교류 및 협력의 필요성은 더욱 증대되었다. 지구촌의 모든 구성원들이 각자에게 부여된 권리와 의무를 인식하고 이를 실천할 수 있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우리 교육 잠재력과 성과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
  교육 분야는 농수산업, 정보통신, 에너지, 건강, 과학기술, 위기 대응 등 그 어떤 분야와도 협력의 상승효과를 모색할 수 있는데, 각 분야의 인력 개발 및 전문성 증진을 위한 공통분모로서의 역할을 담당한다. 우리나라는 원조 수혜국에서 원조 공여국으로 전환된 유일한 국가로서, 우리의 경제발전에는 교육을 통한 변혁이 집약되어 있다. 현 국제사회는 우리의 교육 잠재력 및 그 실제적 성과에 대해 깊은 관심과 높은 평가를 아끼지 않고 있다.
  우리는 국제사회에서 평등하고 포괄적인 양질의 교육을 보장하고 평생학습을 가능하게 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적 지원을 해왔다. 아프리카 직업기술교육 혁신 사업, 첨단 정보통신기술 활용 시범교실 구축·운영, 솔라스쿨 활용 교육지원 사업 등은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교육지원을 확대한 좋은 사례이다.

 

세계적으로 높아진 대한민국 교육의 위상
  또한 다자간 교육 협력에서도 우리의 활약은 돋보였다. 2012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기구(APEC) 교육장관회의, 2015 세계교육포럼 등을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였고, 2017 아셈 교육장관회의 개최도 예정되어 있다. 특히, 2015 세계교육포럼에는 회원국의 장·차관 106명을 포함하여 152개국 정부 대표단과 유네스코, 세계은행, 유니세프 등 주요 국제기구가 참석하였는데, 2030년까지 새로운 교육의제를 수립한 교육 2030 인천선언을 채택한 바 있다.
  2016년 APEC 교육장관회의 준비를 위한 회의 참석차 페루에서 빠듯한 일정을 소화하고 24시간이 넘는 귀국 비행기 안에서도 쉼 없이 다음 일정을 계획하는 담당자를 목도한 적이 있다. 또한 다자 간 국제회의에서 다른 나라의 교육 관련 현안을 함께 숙고하면서 지속가능한 교육 변화와 발전을 위해 진정성을 담보로 헌신하는 우리 측 관계자를 접한 적도 있다. 이러한 다양한 각고의 노력들이 하나로 어우러져 우리나라 교육의 위상이 세계적으로 높아진 것임을 인정하며 그들의 수고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
  교육 분야의 국제 협력 수요는 향후에도 증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교육 관련 국제협력 요청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교육 외교 리더십을 굳건히 하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계획과 효과적인 전략이 마련되고 추진되어야 한다. 한국 교육 전문가의 국제기구 진출 확대, 교육 관련 국제기구 설립 및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국내 교육현장의 국제화 촉진 및 국제적 교육경쟁력 강화 등이 그 전략적 사례가 될 수 있다.

 

고유의 문화적 정체성 위에 국제적 역량 키우자
  여러 대륙의 다양한 나라에서 교육협력에 동참하였던 필자는 각 나라의 학생, 교원, 교육 행정가들이 우리나라를 따뜻한 이웃으로, 성공의 여정을 그대로 따라하고 싶은 선진 국가로 간주함을 매번 깨닫곤 하였다.
  향후에도 우리가 세계무대에서 주어진 역할과 임무를 지속적으로 수행하는데 동참하기를 희망하는 후학들을 위해 감히 조언을 하고자 한다. 무엇보다도 지구촌 사회의 한 시민으로서 국제적 감각, 소양, 역량을 갖추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그 준비는 자신이 처한 지금 여기에서부터 더 올바르고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겠다는 실천적 소신으로부터 시작될 수 있다.
  또한 우리만의 고유한 문화적 정체성 및 교육적 우수성에 대한 자긍심을 토대로 다른 나라의 문화와 교육적 형편을 이해하고 존중하며, 그들의 시각에서 문제를 함께 조망하고 해결해보려는 자세를 갖추어야 한다. 이는 교육을 통해 경제적 발전을 이룩한 모범 국가의 시민으로서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교육 혁신을 이끌어 가야 하는 소임이 우리에게 부여되어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