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매번 뭔가 흘리고 다니는 아이, 주의력 부족 해결은?

 

 

  매일 아침 무언가를 빠뜨리고 가서 엄마에게 전화를 하는 아이를 보면 답답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아무리 미리미리 챙기라고 해도 느긋하게 미적거리며 아침을 보내다가 허둥지둥 나가는 뒤에다 고운 말을 해주고 싶어도 그게 안 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런 아이들의 경우는 학교에서 나누어주는 가정통신문이나 알림장도 제대로 가져오지 않고 책가방 안에 처박혀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대체 왜 이러는 걸까요?

 

 

계획과 관리를 못하는 원인은 ‘주의력’


  가장 흔한 원인은 주의력입니다. 꼭 부산스럽고 집중을 못하는 모습만 주의력 결핍의 모습은 아닙니다. 이렇게 계획과 관리를 잘못하는 경우도 주의력 부족인 경우가 많습니다. 아시다시피, 공부를 잘 하려면 머리가 좋아야 하지만, 지능보다도 더 공부에 영향을 주는 것이 바로 주의력입니다. 주의집중을 잘하지 못하면 공부에 필요한 두뇌의 실행기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가 없습니다. 또 아무리 훌륭한 선생님이 잘 가르쳐 주려고 해도 다른 아이들만큼 쉽게 배우지 못합니다. 지금부터 주의력을 잡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우선 주의력이 부족한 원인을 잘 알아야 합니다.


  주의력은 빙산의 일각입니다. 겉으로 주의력이 부족해도 속으로는 ADHD부터 우울증까지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것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무턱대고 주의력을 높이자고 해서는 아무 효과가 없습니다.


  둘째, 주의력은 뇌에서 나옵니다. 가끔 특히 아버지들께서 정신일도 하사불성이라 하며 집중은 마음먹으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 데 그렇지 않습니다. 주의력은 뇌의 기능이기 때문에 아무런 심리적 이유 없이도 주의력이 약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주의력이 약한 데 무조건 의지를 탓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일입니다. 이런 경우 아이가 의기소침해져서 공부할 때 더 집중을 못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셋째, 아이가 비난 받지 않고 지낼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입니다. 아이가 안 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이라는 것을 항상 기억해 주십시오. 이렇게 하면 아이의 마음을 잡을 수 있습니다. 아이의 마음을 잡으면 주의력으로 더 상처 받는 것도 막을 수 있고 주의력을 향상시키는 훈련을 할 수 있는 기초적 준비도 하게 됩니다.


  그리고 대화는 짧고 간결하게, 시선을 맞추고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부분들은 어머니들도 연습이 필요합니다. 이렇게 하면서 주의력을 높이는 훈련들을 같이 해 준다면 생각보다 더 좋은 향상 효과를 보입니다.


  넷째, 우선 공부방을 단순하고 깨끗하게 만들어 주십시오. 눈에 띄는 게 많으면 집중을 유지하기가 더욱 어렵습니다. 벽지도 단순한 모양이 좋으니 캐릭터나 만화가 있다면 분위기 전환도 할 겸 단순한 것으로 바꾸어 보는 게 좋습니다. 책도 좋아하는 책은 방안에 없는 것이 더 좋습니다.


  다섯째, 챙겨야 할 리스트를 여기저기에 적어서 눈에 띄게 해 주십시오. 방문을 나가기 전에 챙겨야 할 것들을 눈으로 보면서 ‘빠진 게 없는 지’ 확인하는 습관을 가지면 좋습니다. 학교에서 돌아오기 전에 가방을 닫기 전에 눈에 띄는 곳에 챙겨와야 할 것을 적어 놓아서 붙여주세요.


  여섯째, 아이에게 자기가 챙겨야 할 것들을 물어보고 소리내어 대답하는 시간을 자주 가져주세요. 소리내어 답하는 과정이 두뇌에 자극이 되기도 하며 대충 아는 것 같아 넘어가는 성급한 경향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딱딱한 문답보다는 “내일 챙겨갈 것이 무엇인지 잊지 않았지? 학교 가기 전에 무엇을 챙겨봐야 해?”라고 물어보아 주세요. 그러려면 어머니가 먼저 챙겨야 할 것들이 무엇인지 알고 있어야 합니다. 자꾸 흘리는 아이들의 엄마에게 생기는 부담이기는 하지만 엄마가 어떻게 챙기는지 아이에게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하니까요.


  마지막으로 필요한 때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전문가는 지금 아이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필요한 게 무엇인지 하지 말아야 할 게 무엇인지 구분해 줄 수 있습니다. 또한 주의력을 향상시키는 효과적인 방법들도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