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한국·독일 교원 분단의 현장을 함께 걷다

기사 이미지

  교육부가 주최하고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과 한국교육개발원이 주관하는 한국-독일 교원교류 연수가 ‘통일 전후 사회통합과 학교교육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8월 8일(수) ~ 10일(금) 서울 및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생태평화공원에서 실시되었다. 한독 교원 교류는 지난 ’14년부터 독일의 사례를 통해 평화통일, 민주시민교육의 시사점을 얻기 위해 독일주교육문화부장관협의체(KMK)의 후원을 받아 매년 추진하고 있다. 그 동안 교원 교류는 독일 현지 탐방 중심으로 실시해왔는데, 올해부터는 독일 교원을 초청하여 현장 교원의 참여의 폭을 확대하고 분단의 현장을 체험하면서, 독일 사례를 통해 통일을 대비한 교육을 모색하였다. 한국과 독일의 교원들이 철원 비무장지대를 함께 걸으며 분단의 역사에서 평화의 공간으로 바뀐 베를린 장벽의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면서 세계시민으로서의 평화 공감대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