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1인 미디어시대 ‘미디어콘텐츠창작자’

  미디어콘텐츠창작자는 다양한 주제의 영상 콘텐츠를 직접 기획하고 연출, 촬영, 편집해 인터넷 사이트에 업로드하는 일을 한다. BJ(Broadcasting Jockey, 인터넷 방송 진행자)로 유명한 대도서관, 양띵, 밴쯔 등이 미디어콘텐츠창작자라고 할 수 있다.
  미디어콘텐츠창작자는 단순히 취미로 인터넷 영상을 제작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 인터넷 방송 채널을 운영해 방송 구독자 수와 시청률에 따른 광고 수익을 얻는 ‘직업’으로 주로 혼자 영상 제작과 진행을 도맡아 하는 편이지만, 최근 미디어 콘텐츠 전문 채널이 다양해지면서 팀을 이뤄 활동하기도 한다.
  미국에서 활동하는 유튜브 스타들 중에는 연간 수십 억 원에서 수백 억 원의 수익을 올리는 콘텐츠창작자들이 존재한다. 국내 미디어콘텐츠창작자가 활동하는 주요 매체는 유튜브, 아프리카TV,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이 대표적이다. 아프리카TV는 2006년, 국내 유튜브 서비스는 2008년, 국내 페이스북 서비스는 2010년에 오픈하였는데 이때부터 자신만의 개성 있는 콘텐츠를 제작해 올리는 사람들이 활동하기 시작했다.
  초반에는 취미처럼 영상을 올리는 수준이었고, 2013년 이후 본격적으로 콘텐츠 제작을 통해 광고 수익 등을 얻는 창작자들이 나타났다.
  영상의 주제는 게임이 많은 편이고 요리, 뷰티, 노래, 유머, 춤, 각종 실험, 장난감 놀이 등 다양하며 BJ도 젊은 층을 넘어서 70대 할아버지, 일반인, 연예인까지 폭이 확대되고 있다.

 

 

 

 


미디어콘텐츠창작자가 하는 일
1.찍고 싶은 영상 관련 주제를 수집하고, 이를 기반으로 주제와 내용을 정리해 세부적인 대사, 출연진, 촬영도구 등을 직접 기획, 구성한다. PD, 배우, 작가의 역할을 총망라하여 수행한다.
2.지상파 방송과는 달리 제작과정이 축약되어 있기 때문에 리허설 등의 연습은 생략되는 경우가 많고 실제 촬영에서 대사나 연출방법 등을 바로 수정하여 촬영한다.
3.촬영은 개별적으로 하는 경우도 있으나, 다른 사람이 도와줄 경우 촬영을 담당하는 PD와 영상 연출에 대해 논의하고 촬영에 들어간다.
4.편집 및 영상 업로드 작업을 한다.
5.개별 채널을 유지, 운영하면서 구독자를 확보하고 플랫폼 사업자와의 광고수익을 공유해
수익을 창출한다.

 


――――――――――
참고사이트
아프리카TV www.atreeca.com
CJ E&M Dia TV www.diatv.com
유튜브 www.youtube.com
참고문헌
한국고용정보원 『미래를 함께 할 새로운 직업』
한국고용정보원 『2016 우리들의 직업 만들기』

――――――――――

 

 

적합한 사람은?
자신의 콘텐츠를 홍보하고 이를 통해 광고수익을 올려야 하므로, 많은 사람들에게 호소할 수 있는 특별한 콘텐츠를 가진 사람이 적합하다.

 

필요한 자격은?
특별한 자격증은 없으며, 영상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진출이 가능하다.

 

필요한 공부는?
학력이나 전공과는 무관하다. 기획, 연출, 촬영, 편집 등을 혼자 처리해야 하므로, 이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 필요하다.

 

어디서 준비하나?
특별한 교육기관은 없다. 독학으로도 가능하고 몇 번 해보면서 익숙해지는 편이므로, 별도의 특별한 교육을 받을 필요는 없다.

 

활동 영역 및 진출 분야
유튜브에 영상콘텐츠를 업로드하여 광고수익을 올리기 시작한 것은 2013~2014년부터다. 그동안은 취미를 영상으로 올리는 수준이었으나 점차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주제의 영상을 제작해 올리면서 유튜브에 연계된 광고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현재는 개별적으로 활동하는 경우도 있지만, MCN
(다중채널 네트워크) 기업에 소속되어 활동하는 창작자가 늘고 있다. 아프리카TV 소속 BJ, CJ E&M의 Dia TV, 트레져헌터, 비디오빌리지 등으로 활동 중이다.

 

전망 point
현재 활동 중인 창작자들 중 일부는 이미 전문 방송인 못지않은 실력으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모바일 환경이 좋아지고 새로운 영상 콘텐츠에 대한 사람들의 요구가 커지면서 많은 구독자를 가진 예비 창작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수요의 증가에 따라 대기업의 사업 참여로 인해 활동의 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MCN 콘텐츠를 제작할 때 기존 방송 영상의 제작방식을 고수한다면, 경쟁력을 갖기 어렵다. 기존방송을 답습하기보다는 MCN 영상에 특화된 전문 인력의 양성이 필요하며, 취미활동이 아닌 직업으로의 정착을 위해서는 대중적 전환인식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