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국민과 함께! 세계 속의 대한국군!’

조원표 명예기자

기사 이미지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이 10월 1일 전쟁기념관에서 열렸다.
‘국민과 함께! 세계 속의 대한국군!’이란 주제처럼 국군은 우리 모두의 가족이며 친구이기에 장병들이 축하받고 격려 받는 행사였다. 국군 장병과 국민이 하나가 되어서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는 행사였는데 기념식을 보는 중간 중간에 감격의 순간을 많이 느꼈고 마지막에 장병들이 뛰어나와 축제처럼 즐기는 장면이 매우 인상깊었다.


국군의 날 기념식이 전쟁기념관에서 저녁 시간대에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의장대 시범을 시작으로 국군 및 유엔군 전사자 명비에 대한 헌화·묵념, 대통령과 기수단 입장, 대통령에 대한 경례, 예포 21발 발사 등 순으로 시작되었고 공군 특수 비행 팀 ‘블랙 이글스’가 축하 에어쇼를 펼쳐서 행사가 더욱 빛났다.
 

기사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여전히 전쟁의 참혹함을 기억하기 때문에 평화가 더욱 절실하다며 조국 수호에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장병들을 치하하고 가족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은 태권도 종합시범, 미래 전투 수행체계 시연과 함께 싸이가 출연했는데 '챔피언'과 '강남스타일' '예술이야'를 열창했고 백댄서 대신 의장대가 총검술과 절도 있는 모습을 보인 것도 눈길을 끌었다.


 기념식장 입구에는 육해공군과 해병대가 공동으로 전시관을 마련하여 관객들에게 홍보도 하였다.
 국군의 날 기념식의 주인공이 국군 장병이라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하여 전 장병이 이날만큼은 보여 주기식의 관행에서 벗어나 함께 즐기고 기념하는 행사여서 더욱 의미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