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일가족 3명 함께 졸업장 받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나야 배운대로 그냥 이대로 살다가믄 되는디, 아들놈이 글이라도 떼믄 좋것다 싶어 같이 학교에 다니기로 결심했지라. 나이든 부족한 자식이 지 앞가림이라도 했으믄 해서….”
  부모와 자식, 일가족 3명이 함께 졸업장을 받았다. 지난 2월 12일 열린 고흥평생교육관(관장 김영안) 제6회 초등학력인정 성인문해교육 졸업식에서 들려온 특별한 소식이다.
  주인공은 고흥군 도화면에 살고 있는 강병인(67) 씨와 부인 이희숙(59) 씨, 아들 강부일(33) 씨이다. 이들 가족 동창생은 고흥평생교육관에서 운영하는 초등 성인문해교육을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이수해 이날 영예의 졸업장을 받았다.
  이들은 고흥평생교육관에서 30여분 떨어진 곳에 살면서 교육관 차량을 이용해 1주일에 3회 운영하는 성인문해교육 초등과정을 수료했다. 부인 이 씨는 언어장애로 일상적인 소통에 어려움이 있고, 아들도 지적장애로 정상적인 학교교육을 받을 기회가 없었는데, 고흥평생교육관에서 운영하는 성인 문해교육을 통해 서로 도와가면서 함께 공부했다. 아버지 병인 씨는 7남매 중 맏이로 부모와 형제들 뒷바라지를 하다 학교를 중도에 포기했다. 아들을 위해 문해교육과정을 알아봤지만 지적장애가 있는 아들을 혼자 평생교육원에 보내는 게 불안했고, 마침 자신과 부인 또한 초등학교도 제대로 나오지 않아 못 배운 한이 있어 함께 문해교육을 수강하기로 결심했다.
  “내가 배우지 못했고, 애 엄마도 못 배워서 둘 다 까막눈이었제. 학교 댕기면서 말도 조금 배운 것도 있고, 재미진 것도 많았고…. 이제 글은 조금 알어. 근데 아직도 한글 받침은 어렵드라고.”
  이들 가족은 특히 기억에 남는 교육으로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꼽았다. 고흥군을 벗어나 순천, 강진, 임실 등에서 다양하게 진행된 체험학습에서 평소 경험 못한 가족여행을 하게 돼 평생 잊지 못할 가족의 추억을 만들었다.
  담임교사 김정희 씨는 “이들이 졸업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3년간 결석 한번 안하고 수업에 참여해 개근상도 받았다. 특히 아버님은 힘든 농사일과 함께 부인·자식을 돌보면서도 교육에 적극적으로 임했다. 가끔 계란도 삶아 오셔서 수강생들과 함께 맛있게 나눠먹기도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