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신학기부터 관내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 100% 배치

기사 이미지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은 3월 신학기 개학에 발맞춰 전문성 있는 보건교사를 모든 학교에 배치한다. 이로써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를 비롯한 각종 감염병으로부터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질병 치료와 예방, 비만 등 만성질환, 성교육, 정신건강 위기학생 관리 등 학생건강과 안전한 학교생활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시는 지난해까지 총 92개 초⋅중⋅고등학교 중 86개교(93.4%)에 보건교사가 배치되어 학생들의 건강과 보건교육을 담당해왔다. 하지만 소규모학교인 6개교는 인근 학교 보건교사가 주2회 순회근무를 했으나 오는 3월부터는 개교학교 2개교를 포함한 94개교, 모든 초⋅중⋅고등학교에 보건교사를 배치하여 학생의 건강을 챙길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응급상황 발생 시 즉시 대처가 어려운 읍면지역의 30명 이하 소규모학교까지 보건교사를 전면 배치한 것은 전국 최초 사례이다.

이승표 교육정책국장은 “세종시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 배치로 학교내 각종 감염병 예방은 물론 학생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생활을 도모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지난달 말, 학생 수 1,000명이 넘는 대규모 학교 13개교에 보건교사의 업무를 보조⋅지원하는 ‘보건 강사’를 추가 배치한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 배치’로 한층 더 안전하고 신속한 학교 보건체계를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