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4 월호
  • 지난호 보기
  • pdf다운로드
  • 행복한교육 구독방법
  • 이벤트참여

명예기자 리포트

더보기
학교에 처음 입학 한 후배님들, 우리 서흥초등학교를 소개해 드릴게요!
학교에 처음 입학 한 후배님들, 우리 서흥초등학교를 소개해 드릴게요!
 양선구 명예기자    인천 동구에 위치한 서흥초등학교는 2015년 '행복배움학교'(인천형 혁신학교)로 지정 된 이후 이전과는 다른 수업방식으로 운영 중이었다. 2017년 3월 8일 새학기를 맞이해 서흥초등학교에 다니는 6학년 5반 학생들은 신입생들을 위해 조금 특별한 수업을 준비하고 진행하게 되었다.서흥초등학교는 고학년 학급과 저학년 학급이 서로 형제자매 학급을 맺고 저학년 아이들과 고학년 아이들간의 벽을 허물고 선후배 사이를 더욱 돈독하게 해주고 있었다. 6학년 5반 담임을 맡고 있는 정명근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1학년 신입생들에게 학교를 소개해주는 활동을 할 것이라 전달했으며 6학년 아이들은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고 신입생들을 위해 학교를 소개할 수업진행방식을 스스로 고민하고 이를 실천했다. 6학년 아이들은 각자가 자신의 짝궁(신입생)에게 소개하고 싶은 방식으로 학교를 소개해주었는데 그룹을 만들어 같이 돌아다니는 학생들이 있는가하며 자신의 짝궁(신입생)의 손을 꼭 붙자고 천천히 학교를 걸으며 소개해주는 친구도 볼 수있었다. 도서관을 소개하면서 이용수칙 및 도서관 예절에 대해 알려주는 친구도 있었으며 산책로를 걸으며 꽃과 나무에 대해 설명해 주는 친구도 볼 수 있었다. 야구부 및 축구부 여러 동아리 활동에 대해 자세히 알려주는 학생도 볼 수 있었다.수업이 진행되는 순간에도 6학년 5반 담임을 맡고 있는 정명근 선생님은 사진기를 통해 이 모습을 담아낼 뿐 학생들이 직접 계획한 수업방식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 이러한 수업 방식은 2016년인 작년 부터 시작하게 되었는데 아이들의 반응이 너무 좋으며 활동 계획을 스스로 세우고 그 활동을 통해 성취감을 얻고 강압적인 수업이 아니기 때문에 선후배 사이의 관계도 특별해지는 효과를 보인다. 6학년 5반 담임을 맡고 있는 정명근 선생님은 혁신학교에 처음 발령을 받고 과연 이러한 수업방식이 효과적으로 잘 이루어질지 고민을 했지만 아이들이 스스로 수업을 만들어 가는 모습을 보며 학생들의 주체적인 모습을 발견하고 학교생활에서도 학생들에게 커다란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1학년 신입생들은 아침부터 6학년 선배들을 애타게 기다리도 했으며 선배들이 직접 학교를 소개하는 과정이 이제 막 학교에 적응해야 하는 저학년 학생들에게도 도움이 되는것 같다고 말했다.  6학년 5반 윤동준 학생은 직접 아이들을 위해 수업을 준비하고 알려주는 것이 처음에는 낯설다고 생각 했는데 직접 손을 붙자고 학교를 소개해주니 너무 재미있다고 말했으며 1학년 5반 송이섭 학생은 형과 누나들을 따라 학교에 대해 소개 받는 것이 즐겁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