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무기력한 아이들, 어떻게 지도할까

 "교학상장"이라는 말을 떠올리게 하는 너무나 뜻깊은 기사였다.

 사실 무기력한 학생들을 보면, 학생들도 힘들겠지만 교사로서도 도와주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좋을지를 고민하며 똑같이

우울감에 빠지곤 하는 것 같다. 학생들의 발전을 지켜보면 너무나 기쁘지만, 그렇지 못한 학생들을 보면 사실 가장 고민하게 되

고 힘든 사람 역시 학생들을 지도하는 교사이기 때문이다. 교사도 처음부터 완벽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함께 부대끼고, 배워가면서 발전하는 "사람"이다. 학습된 무기력에서 벗어나게끔 도와주는 네 가지 조언은 비단 학생들 뿐만이

아니라, 교사들에게도 도움이 될만한 마음가짐에 관한 내용이었던 것 같다. 욕심 내지 말고, 다만 매일 조금씩이라도 나아진다는

믿음을 공유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