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3·1운동 100주년, 평화시대 여는 통일교육


글_ 임정진 교육부 민주시민교육과 교육연구사

기사 이미지

 

 

3·1운동, 평화와 시민성의 발견
  일제강점기 전 민족적인 거사였던 3·1운동의 100주년을 맞아 오늘날 우리 사회에 던지는 화두는 뭘까? 단언컨대 3·1운동이 현재에도 미래에도 유효한 메시지는 ‘평화와 시민의식’이다. 먼저 ‘평화’에 대해 생각해보자. 1차 세계대전 종결된 후 세계체제의 질서는 베르사유체제에서 열린 파리평화회의로 전쟁이 끝난 후 민족자결과 ‘전쟁 없는 영구적인 평화’를 외쳤다. 그러나 실제로는 승전국 중심의 질서로서 패전국에 대하여 가혹하게 보복하였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아시아권에서는 처음으로 평화, 독립, 민족자결을 외쳤던 사회적 움직임이 3·1운동이었다.
  두 번째 ‘시민의식’이다. 당시 세계사적 물줄기는 군주정에서 공화정으로 가는 흐름이었다. 독일의 바이마르 공화국을 위시하여 오스트리아, 터키에서도 공화정이 세워지고, 민주공화국을 수립하려는 세계 각국의 노력이 나타났다. 당시 우리나라에서도 3·1운동 직후 한성, 상하이, 연해주에서 각각 민주공화정부가 세워졌다. 고종의 죽음으로 군주정이 실제적으로 사망선고를 받고 국민 주권, 시민의식을 기반으로 한 공화정부가 시대적 과제였다고 볼 수 있다.


평화의식을 확장하는 통일교육의 필요성
  “인간의 마음속에 평화의 방벽을 세운다.” 유네스코 헌장의 한 문장이다. 분단 폭력을 겪은 사회에 이보다 더 울림이 큰 메시지가 있을까?
  전쟁 이후 체제분단 겪은 우리 땅에서는 이념 대결로 인해 가족, 마을, 민족이 나누어지고 민간인 학살, 이산가족, 간첩단 사건 등 분단폭력이 이어졌다. 또한 분단의식은 여전히 사회 심리적 기제로 작동하고 있어 적대적 대립을 조장하고 있다. 오랜 냉전과 분단의 적대성을 극복하려면 평화와 번영으로 협력하고, 포용과 화해가 생활에까지 확산되고, 한 개인의 차원에서도 공감과 배려가 내면화되어 가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확장해야 한다.1)
  평화를 사회적으로 확산하고 내면화하자면 평화교육이 필수적이다. 삶의 근간으로서 평화가 발전하려면 평화 부재의 구조가 되는 분단의 극복으로서 통일 노력과 이를 위한 통일교육이 필요하다. 이것이 평화교육과 통일교육이 화학적으로 결합해야 할 이유라고 볼 수 있다.2)

 

평화와 시민성을 키우는 통일교육
  평화를 지향하는 통일교육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우선 방향과 관점을 설정하는 것이다. 첫째, 기존 남북대결과 위협적 환경에서 전개된 통일・안보교육에서 평화와 공존을 추구하는 평화・통일교육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실현에 대한 적극적 이해와 급변하는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에 체계적인 이해가 우선 되어야 할 것이다.
  둘째, 통일과정의 평화적 실천을 위해 갈등 조정, 협력과 연대, 평화 감수성, 여러 공동체와 공존 능력을 키우는 평화교육의 확장이 필요하다. 평화교육은 자유, 인권, 평화, 민주주의의 가치를 존중하고, 민주적 의사결정, 타자 이해, 문제해결능력을 키우는 시민성 함양을 그 주된 내용으로 설정할 수 있다.
  셋째, 평화통일은 남북 간의 신뢰 구축과 협력을 기반으로 평화가 정착될 때 달성될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변화하고 있는 북한의 현실을 균형 있게 이해하며, 통일을 함께 만들어가는 상대로 인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평화・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학교 평화·통일교육을 활성화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 우선 시급한 과제는 통일에 대한 인식의 지평을 넓히고 평화의 관점에서 현행 통일교육의 현황 파악 및 보완이 필요하다. 당위론적 통일론, 안보적 관점에 치우친 통일교육을 평화적 관점을 반영한 방향과 내용으로 재구성할 것을 검토해야 한다. 평화의 관점으로 현행 교육과정 재구성 연구, 교과서 현황 분석을 토대로 교수학습 자료를 개발하여 현장 통일교육을 지원해야 할 것이다.
둘째, 교원의 평화·통일교육 전문성을 키워야 할 것이다. 통일의 필요성을 주입하는 지식 전달 중심에서 행동 주체로서 학습자가 성장하는 역량 중심 통일교육이 필요하다. 현장 교원 수업역량을 키우는 핵심교원 연수, 학교 평화·통일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관리자 연수, 원격 연수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
셋째, 학생들의 평화역량을 키우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학생들이 주도하는 프로젝트 수업,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한 학생 DMZ 현장 체험, 중국·러시아·일본 등 동북아평화 체험, 평화 축제 등을 통해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에 노력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통일부, 시・도교육청, 연구기관, 통일교육체험관 등 유관기관들과 거버넌스를 강화해야 한다. 연구와 정책이 만나고, 중앙부처와 지역 단위의 만남이 여러 단위에서 소통과 협업이 진행되어야 한다. 정책의 방향과 관점을 공유하고 현장 실천 사례를 나누고 개선하여 학교 현장의 통일교육을 지원해야 할 것이다.

 

 

----------------------------------------------------------------------------------

1)  한국평화학의 탐구, 서보혁 저, 박영사, 2018
2)  평화 통일교육 추진 전략 연구, 이동기, 송영훈, 유네스코한국위원회,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