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영주시청소년도시참여지원단 아이들과 손잡고 낙후된 구도심 재발견

  쇠퇴한 구도심을 경제·사회·물리적으로 부흥시키는 사업을 도시재생 사업이라 한다. 경상북도 영주시에는 이러한 도시재생 사업에 청소년들이 적극 나서서 참여하고 있다. 물론 학생들은 도시재생이라는 거대한 프로젝트의 일원이 되려 할 때 제도적 한계에 부딪힌다. 또한, 어른들의 ‘학생들이 뭘 할 수 있겠어?’와 같은 편견에도 마주하게 된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영주시 청소년들이 도시재생 사업에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교육연구회가 바로 영주시청소년도시참여지원단
(이하 지원단)이다. 여기에는 영주시 관내 초·중·고 교사, 교육전문직, 대학교수 3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지원단은 크게 도시참여단, 교육봉사단, 황금시대방송국, 근대역사체험관 등 4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원단은 영주시 정책사업 지원을 위해 청소년 동아리를 지원한다. 청소년 동아리에서는 그간 영주시 정책사업인 도시재생 사업과 지역발전을 위한 연구 활동을 한 후 소논문을 작성하여 지역홍보 브로슈어를 제작하였다. 또한 1940~50년대 경제적 전성기를 누렸지만, 지금은 낙후된 영주시 후생시장 재건에 동참하고, 인근 마을가꾸기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였다. 교육봉사단은 후생시장 인근 ‘골목공부방’을 운영하며, 지역 내 저소득층 초등학생의 교육지원을 담당하였다. 교육봉사에 참여한 고등학생들은 이를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깨달았다.


  황금시대방송국은 지역의 10개 중·고등학교 방송반 학생들이 주축이 된 방송국이다. 후생마을 주민과 청소년들이 세대 간 커뮤니티 기반을 조성하고, 학생들의 제작 및 참여 방송으로 건전한 문화콘텐츠를 제공한다. 영주에 거주하는 시민 누구나 매주 금요일 오후 3시 영남방송(채널 3번)으로 송출되는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지원단 사업 중 인기가 높은 사업으로, 올해는 황금시대방송국 방송반 모집에 영주지역 17개 학교가 참여할 정도로 성황이다. 영주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학생 탐방프로그램 영주근대역사체험관 사업도 빼놓을 수 없다. 외부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영주의 주요 관광지 홍보를 위해 지원단과 학생들이 후생시장 내에 계획 중인 공간이다. 영주시 후생시장을 방문하면 황금시대방송국, 영주근대역사체험관, 골목오락실, 골목공부방, 환경 정비를 위한 벽화 등을 모두 볼 수 있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청소년도시참여지원단은 지난해 청소년 사회참여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인 행정자치부장관상을 수상하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원하는 지원단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영주시청소년도시참여지원단의 활동은 학교 밖 그리고, 사회 속 교사와 학생들의 역할을 고민하고 도전한 시간이었다.


글_ 하헌우 명예기자(울진고등학교 교사)

지역 : 경상북도 영주시
대상 : 초·중·고 교사, 교육전문직, 대학교수
대표 : 김유경 경상북도교육청 장학사(  054-805-3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