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세계문화유산이 된 한국의 서원

서원의 화려한 부활

글_ 강응천 도서출판 문사철 대표(역사저술가)

 

기사 이미지 

 

 

  서원(書院)은 조선 중기 이후 성리학을 연구하고 훌륭한 유학자의 제사를 모시던 공간이다. 성리학에 충실한 향촌 출신 사림이 중앙에 진출해 영향력을 넓혀 나간 것과 서원의 번영은 같은 흐름 속에서 이루어졌다. 사림이 중앙에서 세력을 구축하면 할수록 사림의 근거지인 서원은 향촌 사회에서 공론을 모으고 백성을 교화하는 장(場)으로서 그 지위를 굳혀 갔다.


  조선에 서원이 처음 세워진 것은 1543년(중종 38)이었다. 지금의 경상북도 영주시에 해당하는 풍기에 군수로 부임한 주세붕이 그곳에 백운동서원을 세웠다. 백운동서원은 중국 장시성의 루산(廬山)이란 곳에 있던 백록동서원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이름이다. 백록동서원은 당나라 때부터 학자들이 수려한 산천을 벗 삼아 학문을 닦던 곳으로 성리학을 완성한 대학자 주희의 자취도 어려 있다. 백운동서원의 유생들은 주희의 뜻을 이어받아 학문을 연마하고 그곳 출신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성리학을 도입한 안향을 제사 지냈다.


  훗날 풍기군수가 된 이황은 백운동서원에 편액(글씨를 써서 문 위에 걸어 놓는 액자)을 내려달라고 명종에게 상소를 올렸다. 명종은 그 뜻을 받아들여 ‘소수서원(紹修書院)’이라고 쓴 액자를 하사했다. ‘소수(紹修)’는 “주자의 백록동서원을 계승(紹)하여 닦는다(修).”라는 뜻을 가진 말이다. 이처럼 국왕이 편액을 하사한 서원을 ‘사액서원’이라고 한다. 사액서원에 딸린 토지는 세금을 면제받았고 그곳에서 일하는 노비들은 국역을 면제받았다. 먹고사는 문제를 신경 쓰지 말고 학문과 제향에 전념하라는 취지에서 나온 배려였다.


  서원이 이 같은 혜택을 누리게 된 것은 사림이 중앙에서 권력을 장악하게 된 덕분이었다. 백운동서원이 소수서원이라는 사액서원으로 승급되던 16세기 중반은 성리학적 도덕 정치를 주장하는 사림과 기득권을 누리고 있던 공신 세력 사이에 치열한 대결이 벌어지던 시기였다. 기득권 세력이 사림을 공격해 많은 사람이 죽거나 귀양 가는 사화(士禍)도 있었다. 그러다가 마침내 사림이 확고한 지위를 차지하고 국왕의 국정 동반자가 된 것은 16세기 말의 일이었다. 그와 더불어 전국 곳곳에는 서원이 우후죽순처럼 퍼져 나가고 사액서원의 특권을 누리는 곳도 늘어났다.


  서원은 중국에서 시작된 성리학이 조선 사회에 뿌리를 내리는 데서 더 나아가 학문적으로도 한층 더 발달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 중국의 서원이 주로 국가의 관료를 키워내는 역할을 했다면, 조선의 서원은 경제적 고려에서 벗어나 인간과 사회의 원리와 성격을 탐구하는 데 더 많은 기여를 했다. 그러나 국가적 특권을 누리면서 향촌 사회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다 보니 조선 후기로 가면서 본래의 취지에서 벗어나 횡포를 부리는 서원도 생겨났다. 백성들에게 세금을 걷거나 서원 공사에 백성들을 강제 동원하는가 하면, 죄지은 사람을 서원에 숨겨주고 대가를 받는 일도 있었다. 기득권 세력에 저항하던 사림의 근거지가 스스로 기득권의 온상이 되어 갔던 것이다.


  초심을 잃어 가던 서원에 철퇴를 내린 것이 1860년대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였다. 그는 60여 년간 이어진 일부 가문의 세도정치를 혁파하고 왕권을 강화하는 개혁 정치의 일환으로 630여 곳에 이르던 서원을 정리했다. 서원의 토지와 노비를 국가가 정해 주고 유학자를 중복해서 제사 지내는 서원은 하나로 통폐합해 나갔다. 그 결과 1871년(고종 8)에는 47곳의 서원만 남게 되었다. 흥선대원군은 곧 실각했지만 이어진 개항기와 일제강점기에 서원이 실추된 명예를 되찾기는 어려웠다. 일제로부터 해방된 뒤에도 서구의 모델을 좇는 근대화 바람에 밀려 서원이 초창기의 권위와 가치를 인정받을 기회는 좀처럼 없었다.


  2019년 7월 6일 아홉 군데의 서원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것은 서원이 결코 구시대의 퇴물이 아니며 현대에도 보편적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받은 쾌거였다. 물론 그것이 150년 전 서원 철폐를 유발했던 일부 서원의 타락에 면죄부를 주는 일은 아닐 것이다. 초기 서원이 지향했던 창조적 학문 탐구, 자랑스러운 전통의 계승, 도덕적 공동체 의식의 함양이야말로 우리가 세계문화유산이 된 서원을 통해 키워나가야 할 진정한 가치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