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소장품 관리전문가 ‘레지스트라’

박물관에 들어온 소장품들은 레지스트라의 손을 거쳐 등록번호를 부여받고 데이터베이스화 되며, 전문가들과 협의 하에 최적의 장소에 전시된다.

 

  도심 재개발과 함께 묻혀있던 고대 유물이 대거 발견되었다. 조심스럽게 발굴된 유물은 이제 박물관으로 옮겨져 사람들에게 고대의 비밀을 보여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소중한 유물이 박물관에 소장될 때 활약을 시작하는 직업이 바로 레지스트라이다.
박물관에 들어온 소장품들은 레지스트라의 손을 거쳐 등록번호를 부여받고 데이터베이스화 되며, 전문가들과 협의 하에 최적의 장소에 전시된다. 해외에서 한국의 문화를 알릴 때에도 소장품의 곁엔 레지스트라가 동행한다. 소장품으로서의 역할이 끝날 때까지 유물의 곁엔 언제나 레지스트라가 함께 있다.
  소장품은 박물관의 정체성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이며, 소장품의 등록은 박물관 활동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철저하게 관리하기 위한 필수적인 과정이다. 레지스트라는 소장품 등록 정책의 확립과 소장품을 관리하는 일을 한다. 넓은 의미에서 큐레이터로 통칭될 수 있지만 레지스트라는 ‘소장품관리원’으로서 디지털 시대를 맞아 업무가 세분화되는 등 변화를 맞게 되었고 그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

 

 

레지스트라가 하는 일
소장품의 수집과 취득, 등록 및 정보기록, 대여 및 차용, 소장품 및 수장고의 관리, 소장품의 처분 등과 관련된 일련의 업무를 담당한다.
소장품의 구매, 수집 계획을 세운다. 유물 구입은 경매 등의 방법을 통하며 소장품 현황 및 향후 활용 계획 등을 고려해 관장 이하 각 박물관 전문직들과 협의 후 계획을 세운다.
수집된 유물에 유물번호를 부여하고 관련 정보를 문서화하여 소장품으로 등록한다.
 수집한 유물들을 취득함에 있어 법적·윤리적 문제가 없도록 모든 확인 과정 및 서류 작성을 담당한다.
소장품이 외부 전시·대여·차용될 때 대여 및 외부 소장품의 차용 결정, 보험 평가 및 가입, 유물 상태 점검 및 포장, 운송 및 호송 등 전 과정이 레지스트라의 총감독 하에 이뤄진다.
소장품 및 수장고의 관리, 소장품의 처분 등을 수행한다.


————————————
참고사이트
국립중앙박물관 www.museum.go.kr
국립현대미술관 www.mmca.go.kr
참고문헌
한국고용정보원 『미래를 함께 할 새로운 직업』
한국고용정보원 『직종별 직업사전』


적합한 사람은?
미술사학, 고고학, 역사학, 박물관학 등을 전공하고 미술학에 대한 학문적 지식 및 소장품에 대한 애정이 있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필요한 자격은?
레지스트라를 위한 별도의 커리큘럼은 없으며, 주로 근무하는 곳이 미술관 및 박물관이기 때문에 학예사 자격증이 있으면 채용에 유리하다. 관련 자격증으로는 정학예사 1/2/3급, 준학예사 등이 있다.

필요한 공부는?
대학 및 대학원에서 미술사학, 고고학, 역사학, 박물관학 등을 전공해야 업무에 필요한 자질을 갖출 수 있다. 대부분 석사 이상의 학력을 요구하므로 관련 학문을 전공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한 소장품의 해외 교류가 늘면서 외국어 능력이 요구되고 있다. 그밖에도 소장품과 관련된 폭넓은 분야의 교양과 지식도 갖춰야 한다.

활동 영역 및 진출 분야
국공립 박물관 및 미술관, 사립 박물관 및 미술관, 갤러리, 상업화랑 등에서 활동한다.

전망 point
레지스트라는 소장품관리원, 예술품관리원이란 이름으로 한국직업사전에 등록된 직업이다. 박물관 및 미술관 등의 주요 콘텐츠인 작품을 안전하게 보존하고 디지털 시대에 맞게 소장품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후대
에 영원히 남긴다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직업이다.
일반 큐레이터에서 분리된 형태이지만 소장품을 안전하게 보존하는 등 전문성이 강조되는 방향으로 성장하고 시대에 맞게 디지털 유물관리 업무 등이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