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3·1운동 100주년 ‘자주독립 대구 정신’ 다시 깨운다!

김영근 명예기자

3·1운동 100주년 ‘자주독립 대구 정신’ 다시 깨운다!

 

 기사 이미지

2019년은 3·1절(삼일 독립 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다.
대구시는 그 피비린내 나는 처절한 역사의 아픔과 불타는 선열들의 정신과 열정, 그날의 함성을 오늘날 다시 한번 되새겨 3·1독립만세운동을 펼쳤다.

”위대한 100년, 희망의 함성”이라는 강령을 내걸고 3월 1일 09:00~17:00까지 국채보상운동 기념 공원 등 시내 전 지역에서 시민·학생, 독립운동가, 독립운동 유공자 가족 등 관계자 1만여 명이 참여하였다. 대구시청 주관 행사와 같은 시간에 각 구청장 주관으로 구청별 기념식이 별도로 3·1운동 제100주년 기념식을 했다.

대구시청 주관 기념식은 오프닝행사로 시립국악단의 합창, 제2작전사령부 의장대의 태극기 입장, 광복회 대구시지부장 외 6명의 독립선언서 낭독, 애국지사 2분께 기념품 전달, 독립유공자 표창, 대구시장 기념사, 시립국악단 국악 칸타타. 시립극단 연주, 구·군 기념행사장 현장 연결하여 진행 상황 보기, 시립합창단 외(다 함께) 3·1절 노래제창 순으로 진행되었다.

삼일절 노래 제창 시에는 모두 손에 잡은 태극기를 흔들며 “기미년 삼월 일일 정오 ~ ~ 동포야 이날을 길이 빛내자”고 목청을 높여 부르며 ‘자주독립 대구 정신’ 다시 깨운다! 를 되새겼다.
만세재현 운동과 거리행진, 독립역사 전시·체험행사, 항일 뮤지컬 공연도 하루 종일 펼쳐졌다.
기념식이 끝나고 유치원과 초등학생들은 독립선언서 탁본하기, 태극기 퍼즐 맞추기, 태극기 바람개비 만들기 체험을 하며 선조들의 얼을 되새기려고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한편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 대구광역시지회에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서예 퍼포먼스를 국채보상공원 달구벌대종 앞,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12시 부토 오후 4시까지 가졌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은 “선조들의 얼을 이어받아 진정한 자유를 누리자”라고 하였다.

김형섭 명예 기자(금오고등학교 교사)
김영근 명예 기자(퇴직 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