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부산형 혁신학교, “新, 다행복교육與(여)지구”를 만나다. -사하구편 2

 

*부산형 혁신학교, “新, 다행복교육與(여)지구”를 만나다. -사하구편 2
                        
 
모든 아이는 우리 모두의 아이,


  "부산형 혁신학교 “新, 다행복교육與(여)지구”를 만나다


                               - 부산 사하구 편 -

 

 

  2018년 1월부터 부산 형 혁신학교인 ‘다행복교육지구’가 5개의 지자체와 3개 교육지원청에서 시행됐다.

 

 좁게 보면 부산교육청 김석준 교육감의 공약이라 할 수 있겠고, 교육의 혁신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대적 흐름과 교육의 패러다임을 바꿀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기자가 부산에서 5개의 자치구(동구, 북구, 사상구, 사하구, 영도구) 지자체장(구청장)과 실무자 그리고 3개의 지원청(남부, 북부, 서부 교육지원청) 교육장과 실무자 그리고 오래 전부터 다행복학교, 다행복교육지구를 설계한 부산교육청 실무자(류성욱 교육정책과장, 이미선 부산교육정책연구소장, 안선옥 학교혁신팀 업무 총괄 장학관), 신현무 시의원(교육위원, 예결위 부위원장) 등 다행복교육지구에 방점을 두고 관련한 많은 분들을 인터뷰했다.

 

  2017년 9월 말 부산교육청의 다행복교육지구에 선정 발표 후 10월13일부터 12월18일까지 2개월 5일이라는 개인적으로는 대장정이라 할 수 있다.


 우선 취재에 적극적으로 응해주신 많은 분들의 격려와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新”,다행복교육여(與)지구”를 만나다.>>란 타이틀로 연재할 것이다.


특히 “여(與, 함께하다. 닮아가다. 화합하다)”라는 표현이 다행복교육지구가 지향하는, 교육의 주체인 아이들에게 마을과 부모가 본이 되는 모습을 보이고 부모의 등을 바라보며 성장하고 함께하며 닮아가고 더불어 화합하는 교육으로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여(與)’에 중점을 두었다.

 

 

 

**지역 언론사들로부터 호평을 받는 사하, 사하구청을 찾았다.**

 

<<사하구의 중심, 이경훈 구청장이 말하는 ‘다행복교육지구’>>

 

 2010년 구정을 운영하기 전부터 지역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에서도 학군이 좋은 곳으로 이동하는 학습이주를 실질적으로 목격하고 이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교육에 많은 투자를 해왔다.

 

 더불어 구정의 3대 중점과제를 교육에 놓고 초, 중, 고의 맞춤형 학습지원을  지속적으로 진행 중에 있다.
 
 이상의 노력으로 현재 다행복교육지구로 선정된 5개 자치구 중에 체계적으로 가장 많이 준비한 구청으로 지역 대표 언론사들로부터 높은 평점을 받고 있다.   물론, 구청장의 적극적인 의지가 반영 된 결과이며 다행복교육지구에 대한 기대도 전했다.


 

 

    *학습이주 고민 제로, 오고 싶은 사하를 만들다.*

 

▶ 초, 중, 고의 맞춤형 학습지원을 통한 동,  서 학력격차 줄이기.

 

- 2011년 예산에 8개의 고등학교에 학력제고를 위한 5억을 과감하게 편성하여 학교 당 평균 5000만 원씩을 지원.(10%이내 교육 기자재, 90%이상을 교사 수당지원) *가시적인 효과를 내보자는 취지.


- 중학교 16개교에도 각 학교 당 매년 1000만 원 예산의 범위 내에서 자체적으로 학력신장을 위한 지원.


- 초등학교는 학력보다는 학습기자재에 중점을 두고 격년으로 학교 당 7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 부산여고의 의견을 받아들여 자율형공립고로 성과

 

▶ 부산일과학고 유치

 

▶ 타 지자체에 비해 부족한 다목적강당을 평균 수준으로 맞춤

  (기존 40%를 2017년 5개를 집중 설치, 60%대의 지자체 수준에 맞춤)

 

▶ 기존에 구세의 3%를 교육비로 지원하고 있는 것을 2017년에 5%(20억)로 늘리는 조례까지 바꾸는 적극성을 보이며 교육에 관심을 가짐

 

-다행복교육지구가 지향하는 교육은 학교만의 책임이 아닌 지역 전체의 책임이다.


 그런 인식을 넓히고 모든 주민들이 교육에 관심을 갖고 참여하게 만들어 사하에서 교육 받는 것이 즐겁고 다른 지역에 이사 갈 필요가 없고, 오히려 좋은 대학 보내고 좋은 과정의 교육을 받으려면 사하에 이사 와야 된다.

 

 과감하게 교육에 투자하는 탁월한 선택을 통해, 교육 때문에 사하를 떠나는 일은 없도록 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다행복교육지구에 시너지 효과를 위한 기존의 인프라를 소개하다.>

 

▶ 지역고와 특성화고 학생의 대학지원을 위한 논술특강


 -서울대사범대 출신 학생들을 멘토와 멘티로 연결 일반고 80명, 특성화고 80명씩 1주에 3시간에 첨삭지원까지 7주간 과정으로 지원

 

▶ 공교육 만족 프로젝트에 지원을 이끌어 내다.


 -지역 대학생과 학업성취도가 낮은 학생을 교육하는 프로젝트가 지원청에 1개 밖에 지원이 되지 않은 것을 지자체장의 적극적인 역할로 동아대에서 1억의 지원과 참여를 이끌어 냈다.

 

▶ 중고생을 위한 영어 스피치 대회 운영

 

▶부산일과학고를 유치 조건


 -지역에 학력이 떨어진 저소득학생에게 수학과 과학 학습을 지원을 이끌어 냄

 

▶ 매년 입시설명회를 연초 1회, 수시 1회, 정시 1회 총 3회 운영

 


“학교와 마을이 만나 배우는 즐거움이 넘치는 사하”란 비전으로 만드는 사하형 다행복교육지구가 총 21개의 프로그램을 가지고 운영하고 있다.

 

 먼저 혁신학교를 운영해 왔던 타 시도의 사업을 벤치마킹하여 사하에 맞게 녹여내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행복교육지구 준비와 진행을 하며 항상 부산교육청과 코워크(Co-Work)를 잘 유지해 왔다.

 

 사하가 가지고 있는 생태환경에 관한 인프라, 산, 바다와 다대진성으로 대변되는 역사성 등의 특성을 살린 생존수영, 바다산업 그리고 산업 4차 산업혁명에 관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기 위해 교육지원센터도 만들고 인력풀을 구성하여 추진해 나가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학교만의 노력으로 가변성 있는 사회 변화에 대처하는 한계를 인식하고 마을이 함께

 

 협력하고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대안이 다행복교육지구를 통해 꽃을 피우길 기대한다.

 

 

교육부 행복한교육 명예기자 최석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