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웹진사이트입니다

행복한교육

사랑의 아침 밥상, ‘밥心(덧말:심)’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영산고등학교(교장 백용규)는 매일 아침밥을 정성껏 짓는 선생님과 아침밥을 맛있게 먹는 학생들의 즐거운 이야기 소리로 가득하다.
  아침밥을 거르고 등교하는 제자들에게 따뜻한 밥을 먹이고 싶은 선생님들의 마음을 모아 영산고는 9월부터 ‘밥心’을 시작했다. ‘밥心’은 밥을 먹고 힘을 낸다는 의미의 ‘밥 힘’과 ‘선생님들의 따뜻한 마음’이 학생들에게 잘 전달되기를 바라는 ‘心’을 합한 경상도식 표현이다. ‘밥心’은 매일 아침 학교 창작공방실(조리실)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 학교 백용규 교장과 정희정 교감은 “학생들이 아침밥을 먹어야 뇌 활동이 좋아져 공부도 잘 하고, 스트레스도 적게 받는다”, “밥심 쌀독에 쌀이 떨어지지 않도록 기부문화가 잘 이어지길 기대한다.”라며 가장 먼저 ‘밥心’을 위해 쌀과 김치 등을 제공했다. 이 같은 마음은 교직원, 학부모는 물론 지역인사, 단체 등으로 확산되어 쌀과 식재료, 금일봉 등 지원이 줄을 잇고 있다.
  유경진 학생회장은 “기부를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열심히 공부해서 은혜에 보답하겠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