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창녕 명덕초, 과학발명동아리 전국 다빈치 감동발상대회 휩쓸어

기사 이미지

창녕 명덕초등학교 과학발명동아리 ‘꿈빛소금’이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주최하고, 녹색삶지식원에서 주관한 제8회 전국 다빈치 감동 발상대회에서 무더기로 수상해 화제다.

다빈치 감동 발상대회는 미래 노벨상 후보 발굴과 창의적 인재 양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과학 기술 및 과학 기술 관련 융합 분야에서의 창의적인 질문과 답변을 제시해야 하는 수준 높은 대회이며, 본 대회 입상자에게는 6명의 역대 노벨상 수상자(노벨 물리학상, 노벨 화학상, 노벨 생리학상)가 공동으로 수상하는 상장이 수여된다.
  
이번 대회에서 ‘꿈빛소금’은 김승환(대상), 성민채, 김민준(금상), 홍리원, 이미린, 김도원, 공혜린, 박민지, 어윤제(은상) 학생 총 9명이 전원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대회 최고상을 수상한 김승환 학생은 ‘불을 얼릴 수 있을까?’라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수준높은 탐구를 통해 미래 노벨상을 향한 힘찬 한 걸음을 더 내딛게 되었다.

과학발명동아리 꿈빛소금은 이도현 교사의 지도아래 매년 전국 과학·발명·환경대회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특히 대한민국에서 최고 권위의 발명대회인 전국 학생 과학 발명품 경진대회에서 3연속 입상 및 전국 초중학교 발명 글짓기·만화 공모전에서는 대회 최고상을 수상하는 등 경남을 대표하는 과학발명동아리로서 눈부신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고경미 교장은 “명덕초등학교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갈 학생들이 과학발명창의융합형 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평소 탐구중심의 STEAM융합과학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학생들이 창의성과 상상력은 물론, 서로 협력하며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라며 최선을 다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한 학생들과 지도교사를 격려하고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