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행복한 교육

문흥초, 정당중심 학생회 선거 눈길

기사 이미지

  광주 문흥초등학교(교장 정낙주)가 전교학생회 선거를 정당중심으로 치러 눈길을 끌었다. 정당중심의 선거방식은 학생회 규정을 제정하는 과정에서 기존 학생회가 ‘학생이 없는 학생회’라는 비판과 ‘인기투표’ 식으로 진행된 점을 반성하며 새롭게 시도하는 민주적 방식의 제도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문흥초 학생회는 지난 4월부터 광주교육청의 권고대로 학생회 규정을 제정했다. 학년 다모임과 학생대의원회를 통해 규정을 만든 후 전교생 투표를 통해 학생회 규정을 수정하며 정당방식의 선거제도를 도입했다.

  정당방식의 제도는 동아리들이 중심이 돼 정당을 만들고, 각 정당에서 학년별(4·5·6학년) 대표를 각 1명씩 출마시켜 정당에 투표하는 제도이다. 이번 선거에서는 총 5개의 정당이 출마했다. 피구를 좋아하는 ‘공좋아당’, 티볼을 사랑하는 ‘우리는빛난당’, 축구동아리 중심의 ‘문흥FC 축구당’, 여남평등을 지향하는 ‘양성평등당’과 신입생 환영회 등으로 학교를 즐겁게 하겠다는 ‘즐거운학교당’ 등이 선거운동에 참여했다.

  토론 및 선거도 하루에 몰아서 하는 행사 방식에서 유권자를 먼저 생각하는 학년별 토론 방식으로 바꾸어 진행했다. 학년별 다모임에서 토론회를 진행한 후 다른 학년 대표들이 질의응답 하는 방식으로 토론회가 총 4회 진행됐다. ‘현대 민주주의의 꽃이 정당’이라는 박상훈 정치발전소 소장의 말처럼, 초등학교에서 가장 선진적인 방식의 선거가 치러지고 있다.